SF MOMA

샌프란 모마에 다녀왔다.

나도 가끔씩 놀라는데, 난 꽤나 이런 그림을 좋아한다.

직장을 옮기는 바람에 동부 출장 갈 기회가 없어졌는데, 이럴 때 DC 미술관들이 그립다.

늘 부질없는 짓인게 후회지만, 동부 살던 10년 동안 부지런히 안다니고 뭐 했나 싶다.

노는 것도 열심이 없으면 안된다 정말……

어쩌다 보니… (3) 둘째날

.

둘째날이 밝았다. 일정상 가장 빡쎈 9시간 운전.


아침 6시 출발이다 보니 아직 사막(?)의 공기가 차다.

40번을 타고 아리조나로 넘어가는데, 지형에 어울리지 않게 보트를 토잉하는 트럭들이 많이 보인다.

그러다 어리조나로 들어서는데… 

.

허걱!

정말 exotic 한 광경에 입이 떠억 벌어진다. 황량한 사막계곡 사이로 엄청한 물줄기와 그 위를 달리는 스피드 보트.

순간 여기가 어딘지 싶다.

아쉽게도 사진을 못 찍었는데, 위에서 보면 이런 사진이라는데….


옆에서 보면 훨씬 더 멋지더라……

나중에 찾아보니 Havasu Lake, AZ 란 곳으로 몰려드는 트럭 들이었던 것 같다. 다음에 한번 꼭 가보고 싶다.

계속 달려서 그랜드캐년을 벗어나 Flagstaff의 울창한 숲으로 접어든다.

이제 북쪽으로가는 도로를 타서 유타로 향하는데……





이런 장관들이 펼쳐진다.

Valley of Gods, Utah 라는 곳인데, 이곳도 한번 꼭 볼만하다.

그러다 겨우 구한 호텔 앞에서


어쩌다 보니…(2)

.

후미진 곳(?)으로 이사 짐들을 대충 다 보낸 줄 알았지만, 그 곳에서 내가 탈 차가 남아 있었다. 캘리에서야 전기차 타면 되니까 기름차를 보내기로 했다.

그런데……

.

.

.

트럭 수배가 어려웠다. 믿었던 회사가 하나 있었지만, 누올리언즈에서 이사하면서 일이 틀어져서 일을 접었던 사이라, 하필이면 그 양반이 캘리 전체 메니저인지…., 껄끄러웠다.

굳이 이유를 덧 붙히자면, 출장까지 있어서 트럭을 찾더라도 시간 맞추기가 쉽지 않을 것 같았다.

그래서 결국 운전해서 가기로 결정!

금요일 아침에 빌 델리 아저씨 톡 듣고 짐을 일찍 꾸렸다.


6-9-8 시간 일정이라 나름 널널하다.

워낙에 햇볕을 받으며 운전하면 졸음을 이기지 못하는 체질이라, 그 이상은 어려워 보였다.

결국 운전하는 동안 밥을 안 먹기로 하고, 계속 달렸다.

사진은 산타크루즈에서 베이커스필드를 지나 바스토우로 가는 58번 선상의 Tehachapi, CA에서 봤던 수많은 풍력발전기.

지난 밤 꿈에

.

농구를 하는데, 몸이 깃털처럼 가벼웠다.

심지어 뭔가 점프에서 새로운 깨달음이 있어 제대로 점프하면 림에 손에 닫기까지 했다. ㅎㅎ

.

.

.

오늘 거의 한달 만에 농구를 했다.

.

.

.

현실에서는……. 림은 개뿔…………..
우이씨, 나의 꿈은 현실보다 무척이나 아름답다.

.

.

.
나의 바램과 현실의 갭이 농구 뿐이겠는가……

나이 굴욕

.

케이뒤가 콜로라도로 가게 됨에 따라 많은 변화가 생겼다. 어제 큰 마음 먹고 시작한 매니저와의 대화는, 의외로 너무 쉽게, 리모트에서 일하는 것을 해보기로 하는 것으로 끝났다.

갑작스럽게 여기 집 다운사이징의 정도가 커졌고 (콜로라도 집세가 생각보다 비싸다는 것도 이유다), 난 다시(!) 룸메이트를 구하기로 마음먹었다.

여기저기 알아보다, 동네 형2이 연결해준 한 친구와 이야기가 진행되었다. 

여러가지로 조건들이 잘 맞았다. 여러통의 이메일이 오갔고, 마치 당장이라도 같이 살기로 할 것만 같았다. 그런데, 그친구가 자기는 24살이라고 나는 몇 살이냐길래, 자연스럽게~ 내 나이를 알려줬다.

그런데,

.

.

.

.

.

그 뒤로 이메일이 끊겼다!
이런…… 내 나이가 벌써 그런건가? 대굴욕사건이다.

.

.

.

.

.

.

.
“넌 나에게 모욕감을 줬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