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rty Days of Water – 부수적인 것들……


아, 역시 잿밥에 관심이 더 많은 걸까요? 손목 밴드와 물병에 상당히 만족하고 있습니다. 남편이 멋있어 보이길 원하는 케이뒤는 운동선수 같다며 항상 하고 다니랍니다. (졸리면 어쩌나 했는데, 다행히 맞네요.)

Forty Days of Water

이사를 하면서 책들이 많이 섞이게 되었습니다. 우연히 아내의 책 중에 하나를 읽게 되었습니다. 아프리카에서 식수가 얼마나 시급한 문제인지에 대해서 그리고 우리가 지금 행동해야 한다는 것이 한 챕터였습니다.

Blood:Water mission이라는 단체가 머리속에 남아서 들어가 봤더니 Forty Days of Water라는 프로젝트를 진행중이더군요. 고민할 시간도 없고 해서 질러 버렸습니다. (“어머 이건 꼭 질러야 해~”)
앞으로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짬짬히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혹시 동참하셔서 같이 지르실 분들은 꼭 리플! 달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