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아이의 논리

.

작은 사람이 오늘 엄마에게 따졌다.

“다혜야, 그릇 치워~”

“엄마, 내가 밥 먹을 때, 엄마가 흘리면 내가 줍잖아?”

“응”

“근데, 왜 내가 먹은 그릇 엄마가 치우면 안돼?”

“응, 그건 엄마가 너 밥 먹여주다가 너가 흘린 걸 주우라고 한거니까, 니가 먹은 초코렛 접시도 니가 치워야지”

“응, 알았어”

비슷한 예로 작은 사람이 엄청 서럽게 울었던 일이 있었다.

“아빠 머리가 와서 내 다리에 부딪혔어~”

작은 사람에게 머리를 쎄게 맞고는 내가 아파했더니, 작은 사람이 서럽게 울었었다.

아이는 참 자기 중심적으로 세상을 본다 ㅎㅎ

나쁜 아빠

오늘 새벽 아내가 일 때문에 잠시 집을 비우게 되었다. 수목금토 3박 4일의 일정이다. 이 말은 곧….. 수목금 아침에 작은 사람 등교(?)를 시켜야 한다는 이야기!

오늘은 평소보다 한시간 일찍 일어났다. 아침에 도시락을 싸고 아침을 챙기는 건 어려운 일이다. 가장 어려운 파트는 옷을 입히고 아침을 먹이고 샤워를 하느냐, 아니면 샤워를 하고 이것들을 하느냐다. 왜나면 보통 작은 사람의 의상을 갖추고 (몇번씩 갈아 입혀야 하기도 하고, 마음에 들 때까지…) 머리를 빗기다 보면 땀에 흠뻑 젖게 된다는 것이다. 반면 작은 사람을 조금 더 자게 하기 위해서는 내가 먼저 씻어야 하고….. 이거슨…. 워떠한 복잡도의 계산보다도 어렵다. 답이 없으니까……

오늘은 그냥 땀범벅이 됐다. 엄마 보내고 잠든 모습에, 깨우기 뭐해서……

내가 꿈꾸던 아빠는 아침 햇살이 드는 부엌에서 맛있는 아침과 도시락을 챙기는 모습이었다. 그런데 현실은…. 형편없는 아침과 도시락에 빨리 가야 한다며 재촉하는, 아직은. 나쁜아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