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mbo Brake Upgrade 그리고 비빔밥집!

제목을 보고 “우와~” 혹은 “허걱~”을 외치시는 분들은 차에 대해서 조금 아시는 분들이실 것 같습니다.

Brembo라는 것 때문입니다.

주위에 카메라를 좋아하시는 분들이 많으시니 굳이 비유를 하자면 Leica라고나 할까요?

가방을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루이비통?

뭐 아무튼 좋습니다.

Brembo는 자동차 브레이크 전문 생산업체입니다. 독보적인 영역을 구축하고 있는 회사라

뭐 이런 차….

너무 비현실적인 차죠?

그렇다면 이런 차….

에 기본 장착되는 브레이크 이구요.

(이런 레어~ 한 차량에서 Brembo 브레이크 임을 강조할 정도로 브렌드 밸류가 높은 회사죠)

여전히 안드로메다의 차량인가요?

그렇다면 이런 차량…

의 브레이크도 역시 차량에 맞게 Brembo에서 개발된 것이죠.

자.. 이제 “허걱”의 이유를 아시겠죠?

자 그렇담 왜 이런 된장스러운 부품을?

Accord Honda 그것도 11만 마일을 달린 차량에?

너무 호사스러운 부품을 구입했습니다.

두둥!!!!

왼쪽에 보이는 빨간 박스가 Brembo Rotor입니다. (장착된 사진은 곧 나옵니다.)

그리고 NGK 이리듐 Spark Plug!

역시 과분한 부품이지요.

잠시 상황 설명을 하자면요,

아내가 7~8만 마일을 타고 넘기신 흰둥이 차량 (차암… 탈도 많고 사건도 많아서 포스팅 많이 올라왔죠..ㅋㅋ)

핸들이 무지하게 떨리는 증상이 있었습니다.

시속 50마일이 넘으면 조금씩 떨리구요.

브레이크를 잡으면 거의 “흔들어 주쎄용~ ” 수준으로 떨렸습니다.

앞쪽 바퀴에 무게라도 실리는 내리막에서는 거의 핸들을 바로 잡고 있기 힘들 정도였지요.

2~3년 전에 Brake Rotor Re-surfacing이라고 하는 쉽게 달해 표면을 매끈하게

깎는 작업도 해봤는데요.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습니다.

도저히 남에게 운전대를 맡기기에도 불안한 상황이라 일단 Brake Rotor부터 바꾸어 보기로 했습니다.

아래 사진이 Brake Rotor입니다. (Brembo Rotor가 장착된 사진입니다.)

(제가 주로 가는 mechanic shop이라서 카메라로 찍기는 쫌 그랬습니다.)

제가 생각하는 운전의 자신감이란

.

.

.

Braking/제동성능에서 온다입니다.

혹은 속도, 0-60, 뽀대 이런거

그래서 사실 그동안 흰둥이를 운전할 때면,

자신감 상실에 의욕 상실이었습니다.

.

이번 포스팅은 DIY가 아닙니다.

사실 완변학 DIY Project 이지만,

이런 시설이 없는 관계로…..

(크흑, 서비스 빌에 눈물이 앞을 가립니다.)

뭐 아무튼……

DIY가 힘들다고 해서, 부품까지 mechanic에게 전부 맡길 수는 없죠.

부품 선정이라도 직접! 해봅니다.

대충 브레이크 로터 하나당 가격을 알아보니.. (왼쪽, 오른쪽 총 2개가 필요합니다.)

10불에서 186불선이었습니다.
(Honda Genuine Part가 86불이네요..)

그런데!

tirerack

에서 부품을 찾아보니 Brembo Rotor 특별 세일 중인 것입니다!

정가 70불 에서 48불로 세일! 3초간 주저한 후에 바로 구입 들어가셨습니다.

뭐 사실 위에 언급한 차량에 장착된 브레이크 로터와는 현빈과 저의 몸매차이겠지만,

그래도 Brembo의 품질을 고려했을 때, 혼다 정품보다 100배쯤 나을 것 같았습니다.

뭐, 빨리 결론부터 적자면,

이거 완전 대박입니다.

핸들 떨림 전혀 없습니다. 브레이크 이거 뭐 아주 리니어한게, 줄자로 제동거리를 재어서

멈추는 것 같습니다!!

완전 행복합니다.

Brembo Rotor + performance brake pad (Akebono라고 처음 구입해보는 것이지만,

조용하고 좋네요.. 역시 tirerack에서 special sale 중이었습니다.) 강추합니다.

Pagid Pad 쓸 것도 아닌데 뭐 어떤 제품이든 큰 상관은 없습니다.

사실 고장나 있던 운전석, 조수석 오토락까지 함께 수리 받았는데요….

(공임만 200불 넘는 무시무시한 녀석… 집에서 혼자하면 좋지만, 졸업 준비 땜시…

돈으로 해결했습니다. 아내가 돈을 버니까요… )

흰둥이 20만 마일 타기, 한발자국 더 내디딘 느낌입니다.

.

.

.

.

Continue reading

Windshield를 고쳐 보아요

지난 주는 학기마다 산(?)에 올라가는 주말이라서 마음이 많이 분주했습니다.

거기에 작은 사람이 컨디션이 좋지 않아서 신경이 많이 쓰였었습니다.

학교 적응에 힘들어 하고 있어서, 금요일에는 예전에 다혜를 봐주시던 분께 하루 부탁드리기로 했습니다.

495에서 로컬길로 접어 드는데,

“따악~!”
뭔가 날카로운 소리가 섞인 것이 예사 돌조각이 튄 것 같지는 않았습니다.

.

아니나 다를까……

사진처럼 유리 정중앙이 깨진 겁니다.

대충 사이는 1 인치 정도……

뭐 큰일은 아니였으니 다행이다 싶었습니다.

.

.

이래 저래 바쁜 하루를 보내고, 산(?)으로 올라가려 차에 탔습니다.

.

“뜨악~”
유리 깨진 곳의 금이 벌써 1인치 가량 더 늘어난 것입니다.

차유리는 아무리 조금 깨진거라도

그 금이 점점 자라서(?) 유리 전체로 퍼진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이거 자라는 속도가 장난이 아닌 겁니다.

이유를 생각해 봤더니, 요즘의 무시무시한 일교차가 큰 역할을 한게 아닌가 싶었습니다.

이미 예전에도 유리가 조금 깨진 적이 있어서 교체를 알아봤는데,

혼다 정품으로 바꾸면 재료비만 500불이라네요…..

학교 앞에서 chip repair에 얼마냐고 물어봤더니 75불이랍니다.

그것도 지금은 사람이 없어서 안되고, 예약을 해야 한다고 하네요.

이거 한시가 급하다 싶어서

바쁜 상황이었지만,

DIY를 알아봅니다.

대충 부품값은 10~15불 이네요.

잘만 하면 더 낫겠다 싶어서 근처의 오토파츠 샵을 향합니다.

그래서 구입한 DIY Kit의 가격은 12불선!

안전한 작업을 위해 보호 안경과 비닐 장갑을 준비합니다.

(DIY의 가장 중요한 점은 하다가 다치거나 하면, 약값이 더 들어서 손해라는 점~~~~~~~)

DIY kit을 보면 의외로 아주 간단합니다.

뭔가 windshield chip/crack 주변을 밀착시키기 위한 고무 뽁뽁이(?), 주사기, 면도칼, resin sealant, 알코올 솜, 그리고 얇은 투명 아크릴 판(?) 정도입니다.

작업 과정은 다음과 같습니다.

먼저, 깨진 곳에 남아있는 너덜거리거나, 이미 깨진 조각들을 제거해줍니다.

여기서 사용한 압정도 DIY Kit에 친절하게 포함되어 있습니다.

저의 경우에는 정말 날카로운 무엇인가가 때렸는지, impact가 있었을 부분은 압정 끝으로 겨우 누를 수 있을 정도였습니다. 그 외에 루즈한 부분은 없었습니다.

이제 깨진 곳 주위를 밀봉하기 위해 그 주위를 잘 닦아줍니다.

(Kit에 포함된 알코올 솜을 사용할 시간입니다.)

(밖에서 찍은 사진이라서 깨진 곳이 작아 보이지만, 차 안에서 보면 원형으로 금이간 부분의 사이즈가 1인치 정도 입니다. )

그리고, 깨진 중심을 기준으로 양면 테이프를 잘 발라 줍니다.

(이 때, 기포가 생기지 않고, 완전 밀착(!)이 가장 중요합니다. 나중에 주사기를 이용해서 압축과 팽창을 다 적용해야 하거든요.)

차 안에서 기포가 없는지 다시 확인해 봅니다.

그리고 고무 깔대기(?) 같은 판을 잘 붙여줍니다.

이제부터 시간차를 두기 어려운 상황이라 사진찍기가 어려웠습니다.

말로 적자면,

유리를 메우고, 더이상 crack이 거미줄처럼 확장되는 것을 막아줄 resin sealant를 깔대기 안에 부어 줍니다.

그리고, sealant와 crack 사이의 기포와 혹시나 있을지 모를 sealant내부의 기포를 제거 하기 위해

주사기를 꽂은 뒤, 뒤로 당겨서 진공상태를 만들듯이 주사기를 이용시켜 sealant와 crack 안의 기포들을 뽑아내 줍니다.

이런 모습으루요.

(10분을 기다려야 하는데, 성질이 급한지라 0.1초 부족했습니다. ㅡㅡ; )

차 안에서 보면 기포가 제거되는 모습이 보일 수도 있는데……

마음 착한 사람 눈에만 보이나 봅니다.

이제 다시 주사기를 뽑은 다음에 공기를 주입시키고, 다시 꽂아서 밀봉시킨 다음에,

압축을 시켜서 sealant가 crack 구석, 구석까지 퍼지도로 해주어야 하는 과정입니다.

(주사기를 눌러서 압축시키면, 잡아주는 쇠고리가 장착되어 있습니다, 계속 안누리고 있어도 돼죠.)

아…. 이제 무지하게 배가 고파옵니다.

산에 올라갔어야 하는 시간인데, 유리를 고치느라 어느덧 6시가 넘어갑니다!

휘리릭~ 몸을 날려서 푸드코트에서 간단히 저녁을 해결합니다.

온갖 여유는 다 부리고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그런데, 정작 밥 다 먹고 내려가면서 봤던 타임와치는…….

앗.. 먹기 전이군요….. 죄송합니다..^^;

(워낙 경황없이 찍었던 사진들이라 기억이 헷갈렸습니다.ㅋㅋ)

아직 13분의 여유가 있는지라, 후다닥  느긋하게 먹고,

그리고 여유를 즐기는데 지나가는 Mini Coupe~

저 차를 사는 사람이 있을까 궁금했었는데……..
있군요.

역시 후다닥 먹은 거 맞습니다.

빨리 출발해야 했기 때문에 더 정신 없었죠.

밥 먹고, 충분한(?) 여유와 휴식을 취한 뒤 내려와 보니, 이제 다음 작업을 할 시간.

(마음은 더 급해집니다. 0.2초 모자라나요….)

이제 sealant가 잘 자리잡았기를 바라면서, 주사기와 깔때기를 제거해줍니다.

(이 때 여분의 sealant가 흘러내리는데 잘 닦아주셔야 합니다. toxic이거든요…

왜 장갑을 안 꼈냐구요?

.

.

.

정신없어서 다 챙겨놓고 고스란히 그 자리에 놔두고 내려왔다는……

)

잘 닦아준 다음에 남아있는 sealant를 한 방울 떨어뜨려서 그 위에 얇은 판을 덮어줍니다.

잘 마를때까지 표면을 보호해주기 위해서죠.

안에서 플래쉬를 터트리니, 금이 간 부분들이 더 잘 보입니다.

이미 sealant가 잘 자리 잡은 곳은 crack이 많이 사라졌습니다. crack 의 길이도 줄어들었구요.

sealant가 UV를 받아면 경화된다는데, 이미 해는 졌습니다.ㅡㅡ;

15분에서 1시간 걸리는 경화 시간인데, 어쩔 수 없이 밤 산으로 향합니다.

다음날 아침, 역시 UV가 부족해서인지, 전혀 경화되지 않았씁니다.

아침햇사를 쐬며 다시 산으로 향해서 도착!

호~~~~ 경화되어서 자리를 잡았습니다.

자 이제, 굳어진 sealant를 면도칼을 이용해서 잘 제거해줍니다.

제거한 후 차 안에서 찍은 사진…

(뭐 크랙이 거의 안 보입니다.)

밖에서 본 모습…….

이제 며칠이 지났는데요, 첫날의 magic처럼 crack이 다 없어지진 않았습니다.

유리 내부의 sealant가 이제 다 굳었는지, 처음에는 보이지 않던 crack 주변의 내려앉은 유리 모양이 조금 보이네요.

그렇지만, 처음의 chip/crack에 비해서는 월등히 크기도 줄어들고, 금도 커지지 않으니 대만족입니다.

이 도시가 사는 법

누군가 본인의 사진을 강매한다면 기분이 썩 좋진 않을 것입니다. 최근에 그런 일이 있었는데요. 제 차의 뒷태 사진을 장당 40불에 팔더라구요. 그것도 좋지 않은 퀄러티로요.

네, 스피딩 티켓을 받았습니다. 항상 안전운전을 강조하는 저로서는 참 부끄러운 일입니다. 그런데요, 4장이나 받았습니다. 그것도 일주일 동안에요. 일주일이요!

학교 앞에 왕복 2차선, 총 4차선의 “route 1” 이라고 불리는 도로가 있습니다. 제 기억으로 최대 속도 40마일의 도로였는데요. 언제부터인가 30마일로 낮아지더니 아래쪽에 하나의 표지판이 더 늘었더랬습니다. “Photo enforced” 네, 저와 아내는 일주일동안 공평하게 2장씩 총 4장의 자동차 사진을 강매 당했습니다.

뭔가 미씸쩍은 구석이 많았지만, 일단 내고 봤습니다. 공권력에 절대 복종하는 소시민으로서요. 뭐 장당 40불이니 DC의 스피팅 티켓의 1/5 가격 밖에 안되기도 하구요.

제 학교가 있는 College Park이 이런 수법(!)으로 얼마나 벌었는지 궁금하지 않으세요? 작년 한해 2.4M 달러를 벌었다고 하네요. 출처 시 예산의 절반에 해당하는 금액이라고 합니다.
또한 이 이동형 카메라 (와우 portable speeding camera 라고 치니까 정확하게 route 1에 설치된 녀석의 사진이 검색되네요… 여기 올립니다.)

이 이동형 카메라에 대해서는 현재 소송도 걸린 상황인 것 같습니다. 제작회사에서 수익을 위해서 속도를 부풀려서 출력한다는 것입니다. 즉 35마일로 달렸는데, 40마일로 찍혀서 결국 또 사진을 강매당하는 것이죠.

가난한 도시 College Park 이 도시가 사는 법인 것 같습니다!

자가정비4- 엔진오일! 혼자 갈아 보아요

엔진오일 교환은 생각보다 쉬운 작업입니다. 그렇지만 사용한 엔진오일의 처리 문제와 많은 경우에 차 밑으로 어떻게든 들어가서 작업해야 하는 문제가 있어서 개인적으로 별로 선호하지 않는 작업입니다. 그런데, 유럽 차중에 간혹 자기가 독일 고급차인양 오일 교환에 100불 이상씩 비용이 드는 경우가 있어서 어쩔 수 없이 직접하게 되었습니다. (참고로 이 모델은 3년간 무료 정비-엔진오일 교환 포함- 를 해주지만 그 주기가 1만 마일이라서 그 중간에 한번 교환을 해주기로 마음 먹었습니다.)

이 차의 경우는 딥스틱 (엔진 오일양을 측정하는 것, 사진의 빨간 작은 손잡이) 바로 아래에 엔진오일 필터가 보입니다. 이런 경우에는 굳이 차 밑으로 들어가서 작업할 필요가 없어서 수월합니다.

사진에서 보이는 것은 “liquid extractor”란 키워드로 찾으시면 쉽게 구입하실 수 있는 오일 빼는 통입니다. 통 안을 진공처럼 만들어서 엔진오일을 뽑아내는 역할을 합니다. (개인적으로 MityVac 을 추천합니다.)

역시 예상대로 엔진 오일 색깔이 많이 탁합니다.

자, 이제 엔진 오일을 다 뽑아내고 나면 오일 필터를 교환해줍니다. (오일 통에 뽑아낸 오일의 양이 차량의 “engine oil capacity”만큼인지 확인합니다. 자동차 구입할 때 같이 따라 오는 사용자 설명서에 명시되어 있습니다.)  필터를 교환하기 위해서는 필터렌치가 필요합니다. 차종별로 사이즈가 틀리므로 주의하셔야 합니다. 동네 자동차 부품점에 가면 one size로 쓸 수 있는 렌치도 있으므로 편하신대로 구입하시면 됩니다. (ebay 에서 차종과 filter wrench라고 검색하시면 저렴하게 구입 가능합니다.)

고급 자동차 정비 매뉴얼을 보면 이렇게 엔진 오일 필터를 교환해주면 필터 아래에 남아있는 엔진오일을 주사기로 뽑아주라고 적혀져 있습니다. 좋은 방법이긴 한데, 키친 타월등을 이용해서 닦아주어도 충분히 효과적이긴 합니다.

자, 이제 반대로 새 오일필터를 설치해주시면 됩니다. 회사마다 필터를 조립할 때, torque를 명시해  놓곤 하는데요, 기본적으로 손으로 적당히 돌려서 조인 정도입니다. (애매하지요? ㅋㅋ 온 힘을 다해서 조이시지 말라는 이야기입니다.)

이제 남은 일은 새 엔진 오일로 채워주는 일입니다. 기본적으로 뽑아낸 양만큼 부워주고 조금 여유를 두면서 조금씩 추가해주는 것입니다. 뽑아낸 만큼 새 오일을 보충해주면, 원래보다 오일 눈금이 내려가게 됩니다. 오일 필터 내에 머금고 있었던 오일도 있고, 오일 교환하면서 조금씩 닦아내거나 한 양이 있으니까요. 처음 엔진 오일을 채운 후 시동을 걸어서 5분 이상 기다린 다음 딥스틱으로 오일양을 확인하면서 조금씩 더 채워가는 것이 정석입니다.

자, 이게 전부입니다.

참 쉽죠~~~~잉?

자가정비2 – 고장난 Power Window를 고쳐 보아요 Part-II

더운 여름에 덕테잎으로 고정시켜놓은 창문은 그렇게 미덥지 못합니다.  결국 여러번 테잎을 붙일 수 밖에 없었습니다.

썬더스톰이 온다는 일기예보를 듣고 제대로 고정되지 않는 창문 때문에 차안이 물바다가 될까봐 마음졸이던 차에 부품이 도착했습니다. 제가 주로 이용하는 온라인 부품 가게는 부품 가격은 정말 싼데, S&H 차지가 품목별로 5~10불 정도로 비싼 편입니다. 그만큼 빨리 보내주기 때문에 장점이기도 합니다. 동네 몰에 하나씩 있는 가게에서 사는 것 보다는 보통 1/3 ~1/4 정도의 가격이므로 항상 만족하고 있습니다. 자 부품을 보니 레일에 그리스도 잘 발려져 있었습니다.

창문의 아래와 윈도우 레귤레이터가 연결되어 있는 부분을 자세히 보면 고정하는 볼트가 두개가 있습니다. 이 볼트를 풀기 위해서는 차체에 친절히도 구멍이 나 있는 부분까지 올리거나 내려서 맞추어 주어야 합니다.

이 두 볼트를 풀고 나면 창문 유리를 잡아주는 것이 없기 때문에 조심해서 풀어야 합니다. 미리 테잎으로 고정시켜두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자 유리는 곡면이기 때문에 차틀에서 쉽게 빠져 나옵니다.

자 이제 차문에 고정되어 있는 고장난 윈도우 레귤레이터를 분리해 줍니다. 아래 위로 두개씩 총 네개의 볼트로 고정되어 있습니다.

자 그러면 잘 빠져 나옵니다.

이제 새 레귤레이터를 문에 고정하기 전에 선에 연결시켜서 잘 작동하는지 점검합니다. 레일위에서 윈도우 홀더가 잘 움직이는지 확인합니다. 부드럽지 못하거나 껄끄러운 소리가 날 경우에는 그리스를 더 칠해줍니다.

앞에서 언급하지 않고 지나쳤는데, 레귤레이터와 모터가 문에 연결되는 볼트는 다 풀지 않아도 문에서 분리가 됩니다. 몇 개의 볼트는 처음에 위치 조정을 편하게 하기 위하여 고리식으로 고정되도록 되어있습니다. 새 레귤레이터에도 그 볼트는 반쯤 조여서 고정시켜 줍니다.

위 사진에서 레귤레이터 우측 상단과 모터의 아래 두 곳에 볼트가 조립되어 있죠?

자 이제 그 볼트들을 이용하여서 문에 부착합니다.

아래 사진 중앙에 가조립한 볼트를 이용하여서 위치를 잡은 모습이 보입니다.

자 이제 다시 센터 콘솔을 연결하여서 윈도우 홀더가 유리창문과 조여질 수 있는 위치로 위치를 조정합니다.

이제 유리를 밀어 넣습니다.

자 이제 볼트를 조이고 나서 최종점검을 합니다. 잘 움직일 겁니다.

한가지 확인할 것은 유리가 수평을 유지하도록 신경을 써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렇지 않을 경우 모터의 힘이 균일하게 전달되지 않고 유리가 닫힐 때마다 문이 삐걱거리는 소리가 날 수 있습니다.

자 이제 남은 일은 차문 내장재를 다시 조립하는 것입니다.분리한 반대 순서로진행하면 됩니다. 아… 너무 무책임한가요? 사실은 해가 저물어서 더 이상 사진을 찍지 못했습니다.

그럼 다음 시간에 (또 무언가 고장이 난다면) 계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