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용의 어려움

굳이 회사가 아니여도 보고 겪는 어려움이지만, 좋은 남자/여자 가 없어요, 이건 진짜 심각하다.

인턴, 링크, 뽑는 걸로 두 학교에 연락했을 뿐인데, 이미 지원자가 마흔명에 달하고 있고, 어떤 기준으로 잘 뽑을 수 있을지 고민이다. 우리 팀에 맞는 사람을 잘 찾아야겠지만, 여기에 지원한 사람들에게 공정할 수 있도록 해야해서 부담이 크다.

그런데 늘 그렇게 애써서 사람을 뽑아도 리스크를 완전히 줄이기 어렵다는게 문제다.

분명히 훌륭한 사람처럼 보였고, 전화 인터뷰등을 통해서 검증을 하는데도 뽑고 보면 저언혀~ 상상치 못했던 사람이 오기도 한다.

주위에서도 그렇게 뜻밖의 선물을 선사하는 사람들(?) 덕분에 고생하시는 분들 많이 봤다.

이건 채용하는 사람이나 기득권의 갑질이 아니라 오히려 그 반대이니 오해가 없어야 겠다. 이런 특별선물전형의 경우 보통 팀을 정말 고생시키는 경우가 많다. 팀 내의 분란을 만들기는 다반사고 남에게 탓을 돌리고 거짓말과 어찌 저렇게 까지 하지? 라는 생각을 들게 하면서 가끔 뒷목 잡게 만드는 행동을 하는 소위 폭탄들이 계시기 때문이다.

인턴의 경우는 그렇게까지 가는 경우가 많지 않지만, 이번 인턴은 그래선 안된다. 팀내 충원이 어려워서 젋은 피의 수혈을 해야 하는 상황에서 유일한 카드인 만큼 좋은 사람들이 들어와야 한다.

어떻게 하면 좋은 사람을 뽑을 수 있는지는 난제다.

2 thoughts on “채용의 어려움

  1. 한국사람들도 뽑기 힘든데 파란눈 사람들을 어떻게 판단하고 뽑겠니? 근데 또라이 불변의 법칙이라고 하던데.. 좋은 사람들과 일하는것도 큰 복이야. 항상 느끼는 거지만 세상일이 내맘대로 되지 않아서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