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자

 작은 사람이 이주 뒤면 다른 지역으로 엄마와 함께 간다. 이런 저런 짐들을 보내다보니 식탁과 의자도 보내게 되서, 집에 의자가 필요해졌다.

오늘 아이케아에서 사온 의자를 조립하는데 작은 사람과 함께했다. 내가 혼자 조립하고 있으니 “아빠, 도와줄까?” 하면서 옆에 와서 앉아서는 볼트 조이는 것을 도와줬다. 

아직은 작은 손이고, 아이케아 볼트 조이기가 어른이 하기에도 버거울 때가 있는데, 낑낑거려가며 열심히 조였다. 힘들다며 중간에 몇번이나 쉬어가면서 (팔을 다리에 꼬아가며 이러면 다시 힘이 난다는 이상한 행동을 하면서…. ㅎㅎ) 도와줬다. 결국 두 의자 모두 절반의 볼트를 작은 사람이 조였다. 한 두군데 내가 더 조였지만 나머지는 손볼 필요없을 정도로 열심히 조인 것을 보면서 대견했다. 

나름 작은 사람과 함께한 첫 작품이다. 이렇게 하루가 다르게 커가는데, 이제 떨어져 지낼 생각을 하니 마음이 아프다. 

2 thoughts on “의자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