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괜찮아지기

.

연말에 볼더에서 가족과 함께 많은 시간을 보냈다. 

그러고 나니, 산호세에서의 혼자 생활이 참 어렵다. 

혼자 밥 먹는 것이, 저녁에 혼자 있는 것이, 혼자 장 보는 것이 참 낯설고, 의미 없게 느껴진다.

그렇지만, 혼자 있는 것도 잘해보려고 애쓰는 중이다.

혼자 먹을 장을 보고,

운동도 더 열심히 하려고, 낡은 운동화도 새로 주문했다.

다시 혼자로 괜찮아져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