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급


.

지난 주 오전에 갑자기 세통의 부재중 전화가 와 있었다. 

전화를 해보니 케이뒤는 울면서, 넘어져서 발목을 다쳤는데 걸을 수가 없다고 했다.

참 막막했다.

천 마일이 넘게 떨어진 곳에서 할 수 있는 거란곤, 정말 아무 것도 없었다.
내가 할 수 있었던건, 그날 저녁 덴버로 가는 비행기 표를 사는 거였다. 

도착해서 붓기를 보니 이건 최소 두달 짜리였다.

.

.

.

일주일 동안 난 집에서 일을 하면서 도울 수 있는 일들을 도왔고, 같이 힘들어 했다.

<사진은 다시 산호세로 돌아오기 위해 공항으로 가는 중.

가는 길에 비행기가 캔슬되서 포틀랜드를 경유해서 겨우 갔는데, 돌아오는 길에도 비행기가 두 시간 넘게 딜레이 되어서 많이 지쳤었다.>

.

.

.

살다보면 이런 저런 일들이 많이 생기는데, 그런 응급들에 잘 대응하고 있는 것인지…… 근본적인 해결책은 없는지 많이 고민하게 되었다.

3 thoughts on “응급

  1. 에구구…어째요. 언니는 지금 좀 괜찮아진거예요?? (2V엄마 = 수아엄마 = 혜진)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w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