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밤 꿈에

.

농구를 하는데, 몸이 깃털처럼 가벼웠다.

심지어 뭔가 점프에서 새로운 깨달음이 있어 제대로 점프하면 림에 손에 닫기까지 했다. ㅎㅎ

.

.

.

오늘 거의 한달 만에 농구를 했다.

.

.

.

현실에서는……. 림은 개뿔…………..
우이씨, 나의 꿈은 현실보다 무척이나 아름답다.

.

.

.
나의 바램과 현실의 갭이 농구 뿐이겠는가……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