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팽이

  

아침에 포장된 산책길 위로, 건너편 숲을 행해 횡단을 시작한 달팽이.

이제 해는 곧 높이 떠서 건너편에 가기 전에 마르고 말텐데……

뻔한 결말이 안타까워 건너편으로 옮겨줬다.

안타까워도 모든 달팽이를 옮겨줄 순 없으니, 어떤 오후엔 뻔한 결말의 달팽이가 안타까울거다.

우리가 사는 것도 달팽이 같아서, 손길을 기다려 본다.

요즘은 왠지 안타까움만 함께 하시는 것 같아서……

One thought on “달팽이

  1. 왔다갔다 우왕좌왕 달팽이가 나을까. 걍 직진 달팽이가 나을까?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w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