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 아빠

오늘 새벽 아내가 일 때문에 잠시 집을 비우게 되었다. 수목금토 3박 4일의 일정이다. 이 말은 곧….. 수목금 아침에 작은 사람 등교(?)를 시켜야 한다는 이야기!

오늘은 평소보다 한시간 일찍 일어났다. 아침에 도시락을 싸고 아침을 챙기는 건 어려운 일이다. 가장 어려운 파트는 옷을 입히고 아침을 먹이고 샤워를 하느냐, 아니면 샤워를 하고 이것들을 하느냐다. 왜나면 보통 작은 사람의 의상을 갖추고 (몇번씩 갈아 입혀야 하기도 하고, 마음에 들 때까지…) 머리를 빗기다 보면 땀에 흠뻑 젖게 된다는 것이다. 반면 작은 사람을 조금 더 자게 하기 위해서는 내가 먼저 씻어야 하고….. 이거슨…. 워떠한 복잡도의 계산보다도 어렵다. 답이 없으니까……

오늘은 그냥 땀범벅이 됐다. 엄마 보내고 잠든 모습에, 깨우기 뭐해서……

내가 꿈꾸던 아빠는 아침 햇살이 드는 부엌에서 맛있는 아침과 도시락을 챙기는 모습이었다. 그런데 현실은…. 형편없는 아침과 도시락에 빨리 가야 한다며 재촉하는, 아직은. 나쁜아빠다.

4 thoughts on “나쁜 아빠

  1. 이메일 안 적었다고 썼던 글이 다 지워지네 ㅠㅠ
    어떻하면 메인페이지에 들어오는건지
    그간 나한테는 잡스 이야기가 마지막이었는데
    클릭하고 어찌하니 이야기가 많네

  2. 샤워에 머리 빚기고 도시락까지!
    누구는 데려다만 줘도 좋은 아빠라고 스스로 생각하고,
    누구는 모든 것을 다 해주고도 나쁜 아빠라고 생각하고…. 😉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