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사람의 데이케어 적응기… (1)

이제 작은 사람이 데이케어에 다니기 시작한지 몇 주가 지났습니다.

첫 주에는 매일 조금씩 시간을 늘려나가기 시작했는데, 이제는 거의 하루 종일 있다가 집에 옵니다.

여전히 아침에 작은 사람을 떼어 놓고 오는 건 무척 힘들어요.

작년 추수감사절에 찍은 사진만 봐도 완전 어렸는데, 이제는 학교(?)도 가고 참 빨리도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목요일에는 환타스띡 피트니스(?)인가 하는 무슨 클래스를 듣는다고 하는데, 그 이후로 기마 자세를 열심히 취합니다. 태권도를 가르치는 건 아닌가 싶네요.

지난 한 주 잘 보내는 것 같더니만……..
작은 사람을 데려온 아내의 모습이 뭔가 이상합니다.

작은 사고가 있었다고 하네요.

작은 사람이 클래스 메이트를 깨물어서 사건 경위서(?) 같은 서류에 싸인을 하고 경고를 받았다고 합니다.

예전에 너무 기분이 좋을 때, 엄마 볼을 깨무는 일이 있긴 했었는데, 친구에게 공격용(?)으로 기술을 쓰셨다고 하니 충격입니다.

학교 선생님 말로는 그러면 안된다고 말하고 야단치는데 못 알아듣는 것 같다고 하네요.

당연하죠… 작은 사람은 영어를 못하니까요…ㅡㅡ;

동영상으로 깨물면 안된다는 내용이 없나하고 찾아봐도 없더라구요.

야채를 많이 먹어야 한다는 만화를 봤던게 효과가 있었는데 말이죠.

아무튼…. 그 일 이후로 부쩍 작은 사람이 등교 거부를 하기 시작하셨습니다.

엄마, 아빠 다 학교 가고 본인은 집에 계시겠다고 말이죠……

이렇게 귀여운 녀석이 친구 볼을 깨물었다고 하는게, 뭔가 이유가 있지 않았을까 싶기도

하고, 어떻게 하면 다신 그렇게 하지 않을까 하는 고민에 머리가 복잡합니다.

 

아참…

지난 주에 버지니아 쇼핑몰에 갔더니 비빔밥 집(!) 이 있더라구요. 다음에 꼭 먹어봐야 겠습니다.

작은 사람 걱정하다 끈금없이 먹을거 생각하는 제가 웃기네요..ㅋㅋ

작은 사람과 즐거운 시간들….

엄마와 딸

6 thoughts on “작은 사람의 데이케어 적응기… (1)

  1. 윗커멘트는 케이뒤가 커멘트 남긴 시간이 정확히 기록 되는지 확인하기 위해 남기신 것입니다.
    두번째 위의 커멘트는 남녀의 다른 주관적 시간개념을 비교해볼 수 있는 중요한 단서가 되었지요…. ㅋㅋㅋ

  2. 윗커멘트는 다혜가 직접 남기신 말씀입니다. ㅋㅋㅋ

  3. 그러게요. 서연자매의 육식욕구를 어떻게든 피해보려고 노력중이죠……ㅋㅋ
    DC 지역 산에 들어가는 날 내려오신다면서요…. 도와드리지도 못하고, 미안하군요.
    아무튼 이사하느라 고생하겠군요. 앞으로 자주 봅시다

  4. 배를 한 척 띄우셨군요. 아이고 부러워라. 참. 저희 다시 버지니아로 컴백합니다. 이제 나름 이웃입니다. 자주 뵙시다 🙂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w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