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히 찾아온 두살의 기적

“100일의 기적”
보통 많은 부모들이 100일을 맞은 아이들의 행동이 급격히 보통 부모가 편해지는 쪽으로 변한 경우를 일컫는 말입니다.

“작은 사람”이 밤에 온 밤을 자지 않아서, 거의 30분에서 1시간 간격으로 깨서 울 때, 모두들 100일의 기적이 찾아올 거라고 희망을 주셨습니다.

100일 떡을 돌리면서 “기적”을 바래보았지만, 아무런 변화가 없었습니다……

“한살의 기적”

이미 100일의 기적에 대한 소망을 잃어버린 분들을 위한 두번째 보루입니다.

한살을 맞이하면서, “온잠”을 자기도 하고 예민하던 아이가 적당히 무뎌지고, 순해지는 것을 일컫는 말입니다.

보통 주위를 보면 70% 이상의 부모님들이 “100일의 기적” 내지는 “한살의 기적”을 경험하시는 것 같습니다.

교회를 비롯한 한인 커뮤니티에 가면 많이들 물어보셨습니다.

“요즘 좀 잘 자나요?”

제가) “많이 나아졌어요. 이제 두세시간씩 자요…”

작은 사람이 한살을 넘기고 나서의 일상적인 대화였습니다.

그랬던 작은 사람이……

.

.

.

.

.

.

.

이제는 온잠을 잡니다!

이렇게 아침해가 뜰 때까지 푸~~~~욱 주무십니다.

잠 못자는 건 못 참는 저였는데, 그 동안의 연단(!)의 과정이 주마등처럼 스쳐갑니다.

“아이들이 다 그렇죠…..”

“그 집 애는 왜 그렇애요?”

“부모가 애 잠 못자게 하는 거 아니예요?”

크…….. 참 다양한 상황들에 대해서 주변 분들이 쉽게 던지는 말이지만,

한마디로 소통이 안됩니다.

예전에 부모님께서 오셨던 일이 생각나네요.

전화로) “애비야, 와 그리 애한테 자꾸 뽀로x만 보여주노? 그라믄 안된다. 부모가 함께 있을 때 최선을 다해서 아이랑 함께 시간을 보내야지…….”

그런데,

부모님께서 한국에서 오셔서 제가 학교를 다녀왔는데,

“작은 사람” 이 뽀로x를 시청중이신 겁니다!

(놀라는 듯한 저를 보시더니 머뭇 거리시던 어머니께서…)

“….. 흠 ,,, 흣…. 얘가 이렇게 좋아하는지 몰랐다~”

속으로 어찌나 웃었던지 지금도 그 이야기를 어머니께 하곤 합니다.

작은 사람들 마다 겪으시는 사연이 많으신 분들은 공감하시겠죠!

모두들 화이팅 입니다!

2 thoughts on “조용히 찾아온 두살의 기적

  1. 언젠가는 “그날”이 오더라구요. 갈수록 좋아지니까 조금 더 참고 견디세요~

  2. 우리집 들으라고 하는 소리같네요 ^^ 온밤을 향한 소망은…..포기할떄도 됐는데 절대 포기가 안되네요 ㅎㅎㅎ 그나저나, 그집 작은사람은 정말 많이 컸던걸요. 잘 키우셨어요~~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