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문 제출

지난 금요일 자정에 겨우 논문 제출을 했습니다.

마지막까지 데이터가 업데이트 되는 탓에 정신없이 겨우 제출만 했습니다.

어우….  x줄 탔어요.

 

논문을 내용이 부족하니 학회에 내지 말자는 교수님을 설득하는데 1달은 걸렸던 것 같구요.

그 동안 썼던 동정심 유발 표정과 대사들은 “발”연기라고 하기에는 너무나 진정성이 있었다고 자부하고 있습니다. 킁…

 

와이프가 이제 졸업했다고 꼭 챙겨주겠다던 제 생일이 하필 논문 기한에 끼는 바람에  거의 제가 환장하는

바로 “닭죽” 이녀석 포식하는 걸로 넘어가야 했습니다.

 

그리고 꼭 바쁘면 다른 일들이 많다고, 작은 사람님의 두살 정기검진 (뭐 귀찮은 건 절대 아닙니다. 자동차 3만마일 서비스도 아니고!)

예방 접종에 자지러지게 우셔서……..

결국 아비의 수준이 이정도 인지라………

 

야구 아이슈크림(네이티브 작은사람 발음이심다.) 으로 위안을 삼으시고….

뭐 다 적자면, 슈주의 2억원치 CD 영수증 말이 정도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ㅋㅋ (논문 끝나고 뭔가 보상 받아야 할 것 같아서 지난 주 예능 좀 섭렵했습니다.)

 

 

뭐 암튼, 정말 정말 바쁜 시간들이었습니다.

거의 잠을 설치고 나와서 먹는 이놈의 크로와상이 정말 저를 위로해주는 시간들이었던….ㅡㅡ;

 

그런데, 힘들고 바쁠때 먹는 버거킹 요녀석 정말 감동입니다.

이녀석은 아이스 모카랑 같이 드셔주셔야 합니다.

그 단맛이 일품이죠. 두 녀석 함께하면 5불 조금 넘습니다.

가격대비 성능비 짱이십니다.

 

 

 

 

 

뭐 논문 결과가 어떻게 되든, 앞으로 졸업을 하려면 어떤 난관들이 있던 (뭐 꼭 해야 한다면 말이죠….)

지금 그것 보다는 지난 한두달 동안 놓친 것들에 대한 아쉬움이 진하게 남습니다.

 

뭐 저는 수퍼맨이 아닌지라, 논문 하나 내는게 큰 일입니다.

그것도 10년만에 낸거에요…이거 뭐지?

 

욕심이 없는 편이 아닌지라, 하고 싶은 일도 많고 벌여놓은 일도 없는 건 아닌데,

뭐 가정도 따지고 보면 벌여논 일이죠. 누군가 자기는 바빠서 애 안 낳는 거라고, 아이 키우느라 힘든 이야기 하는 사람들을 한 순간 찌질이로 만드시는 분들도 주위에 있는지라….

 

길게 보면 이게 올해 초에 나왔어야 하는 페이퍼 라서 거의 10개월 가까이 주위 사람들에게 양해를 구하고 도움을 받아온 셈인 것이라는 것인 것입니다!!!

 

언제까지 이렇게 주위에 양해를 구하며 지내야 하는 건지, 그럴 가치가 있는 것인지 진짜 심각하게 고민이 되기 시작합니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